회원가입 사이트맵


베스트 자유토론 경제 철학
대문칼럼 토론 인물 담론 생활 포토 지역교류 사회은행 추천링크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AUTO

 


4,660

156

716

3,676

24



  격암
슬픈한국
 



  이쁜돌의 농촌이야기
플라이의 텃밭이야기
 



  해인의 생존인문학  



  무주공산의 정론직필  



  쭈구리의 결혼일기
fishmool의 기업일기
사랑이의 여행일기
촌아이의 어촌이야기
 



  박정희,그때 그 시절  



  그림자 경제학
한국을 생각한다
 



  Bookcafe  



  현장 스케치  


경제


신자유주의의 핵심
조회 1,827  |  찬성 39  |  반대 0  |  점수 228  |  2011-06-27 12:19
글쓴이 :    슬픈한국

1.감세(Tax Reduction)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영화 "대부3"를 보면 이모빌리아레라는 기업을 인수해 마피아에서 합법적 기업인으로 변신하려던 알파치노에게 고문 변호사가 다음과 같은 말을 한다. "앞으로 안정적으로 돈을 많이 버는 방법은 세금을 최대한 적게 내고,정부간섭을 받지 않는 것뿐입니다."  여기에 신자유주의의 첫번째 핵심이 있다. 바로 "감세"다.

2.레버리지(Leverage Effect) 


 

레버리지효과란 타인자본을 지렛대 삼아 자기자본이익률을 높이는것이다. 얼마 안되는 돈으로 기업 재단을 장악하거나 부동산 금융투자로 큰돈을 벌수가 있다.

문제는 외환,파생금융상품시장의 대부분이 제로섬(zero sum)시장이라는 점이다. 내가 큰돈을 벌면 거래상대방은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손실을 입게 된다. 주식,부동산의 경우는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이 모두에게 이익을 가져다 줄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대부분이 통화팽창,화폐독점,인플레이션의 빈부격차 악화 경로를 밟게되기 때문이다. 결국 레버리지효과의 극대화와 이의 만연은 경기하강과 양극화의 요인이 된다. 신자유주의의 두번째 핵심은 남의 돈 가지고 장난치는 "레버리지"의 만연(경제의 금융화)이다.

3.이익의 민영화 손실의 사회화(Profits are privatized and Losses are socialized)

내가 번돈은 모두 내돈이고 내가 돈을 잃으면 그 오물은 네가 치워라. 이게 바로 이익의 민영화 손실의 사회화다. 너무 커서 죽일수 없을것이라는 대마불사(Too big to fail),너무 연계되어 있어서 죽일수 없을것이라는 연계불사(Too connected to fail),너무 복잡해서 죽일수 없을것이라는 복잡불사(Too complex to fail) 등이 이에 해당된다.

1997년 외환위기 직전까지 대기업들이 이자만 갚고 원금은 안갚은 행위,현재 주택담보대출에서 일어나고 있는 거치식대출등이 이에 해당된다. 땅 짚고 헤엄치기가 아니라 도저히 수익이 지속될수 없는 방법으로 일단 이익을 내놓고,그 돈을 먹은 뒤에, 나중에 그구조가 들통나 무너지면 다시 혈세를 투입해 손실을 보전하는것이다.

가계대출규모가 너무 커서 부동산버블규모가 너무 커서 무너지면 다 죽는다는 협박이 대마불사다. 대기업 부자만 부동산투기한게 아니라 상위40%정도가 가담했다는게 연계불사다. 이문제를 어떻게 풀것인가 조세,재정,통화,규제정책 등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지만 시간만 흘러갈뿐 도무지 해법은 도출되지 않는다. 이게 복잡불사다. 그냥 어쩌다보니 그렇게 되는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그렇게 계획된것이다. 신자유주의의 세번째 핵심은 나만 잘먹고 잘사는 "이익의 민영화 손실의 사회화다"

4.부채대 국내총생산 비율(Debt GDP Ratio)


빚이 늘어나는데 왜 망하지 않는가. 대체 미국이 왜 망하지 않는거죠라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에게 해줄 대답은 바로 "inflation"이다.

인플레이션이 뭔데요? 물가 오르는거 아닌가요? 물가가 오르는데 왜 미국이 안망해요?라고 물으면 갑갑해진다. 빚을 갚는 길은 오직 하나다. 바로 갚는 것이다. 국가가 빚을 갚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돈을 걷어야 한다. 인플레이션이란 바로 국가가 국민 모르게 돈을 거두어들여 빚을 정리해내는 방법을 일컫는 것이기도 하다. 미국이 쉽게 망하지 않는 이유는 기축통화로서 전세계에 인플레이션을 유발해 수시로 빚을 감량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즉,미국은 사실상 전세계에서 조세를 징수하고 있는것이다.

부채대 국내총생산 비율이란 한 마디로 빚 내는거 무서워 하지 말고,빚내서 경제발전해 GDP를 키워내면 국가부채비율은 떨어질거 아니냐는 논리다. 미국이 전세계에 보급하고,전세계 대다수가 추종하는 논리인데 이 길의 끝은 경제파탄이다.

바로 위의 표는 미국의 조세수입과 정부지출을 나타낸다. 적자규모는 무려 1.3조달러다. 미국만 그러는게 아니라 일본도 그러고 한국도 그러고 유럽도 그렇게 울며 겨자먹기로 따라가고 있다. 그결과 일본이 막장에 도달했고 한국은 막장으로 향하고 있으며 유럽도 그리스등 세계도처가 난리다. 신자유주의의 네번째 핵심은 빚내는거 겁내지 마라. 부국이나 부자되는 가장 쉽고 빠른 길이 빚을 내는 것이다라는식의 "국가부채에 대한 환상"이다.

5.민영화(privatization) 


감세의 끝은 결국 국가부채 증가,빈부격차 악화,민영화다. 감세하는 정부가 무조건 작은 정부를 지향한다는것은 착각이다. 이명박 정권의 재정지출은 줄지 않고 있다. 다만 대기업과 부자감세의 빈 자리를 물가폭등,민영화,국채발행등으로 메우고있을뿐이다. 그럼 복지할것도 아니면서 재정지출을 늘리는 이유는 무엇인가. 몰아주기를 통해 사익을 취할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낼수 있기 때문이다. 중산층과 서민의 기반을 붕괴시키려 드는 민영화주의자는 현대판 매국노라 불러도 좋을것이다.

 

PS-노무현은 신자유주의자인가. 아닌가. 답은 아니라는것이다. 노무현은 증세를 하고,복지를 늘리고,LTV DTI등 레버리지 규제책을 도입하고,금산분리규제완화를 수용치 않았으며,물가를 안정 시켰으며, 종부세를 신설하고 과표현실화 거래실명제 국토균형발전책등 부동산버블억제책을 최대한 마련 시행했다. 그리고 국가부채를 증가시키지 않았으며 기존의 국가부채를 완화시킬 재정건전화 방안을 마련 시행했으며 민영화를 완전히 중단 시켰다. 그럼에도 진보진영일각에서 그러한 주장을 하는 이유는 오로지 정치공세에 불과하다.





플라이 11-06-27 14:49
 
슬픈한국님의 글을 읽을적마다 제 사고의 폭이 넓어진다는 느낌이 드니만큼,
세상 이치를 바라보는 마음이 한켠으로는 염치없게도 편하기도 합니다.
수목원 11-06-27 16:38
 
슬픈한국님 감사합니다..
님의 저서 그림자 경제학,한국을 생각한다. 열독하고 있습니다.
참여정부에 대해 신자유주의니 뭐니 하면서 공격해대는 그런부류들에게 마땅히 대항할 논리가 없었는데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슬픈한국 11-06-27 17:05
 
플라이님//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수목원님//닉네임이 참 이쁘시네요. 수목원을 하고 계신가요?
육군참모총장 11-06-27 21:32
 
버냉키가 양적완화를 하는건 달러가치를 폭락시켜
전세계로부터 인플레이션 조세를 강탈하려는 수작이었군요.

그리고 그 수작질에 쥐박이가 가장 앞장서면서
국민재산을 강탈하고 있고요...
레전드급찌질… 11-06-28 00:23
 
저는 미국달러가 단기강세 수년후 휴지가 된다하더라도... 전세계 허접국가나 미래의 G1이라고 깝치는 국가들은 다 골로보내고 "내가 죽어도 니네가 1짱되는건 못보지!" 라고 외치면서 미국이 무너지면 무너지지 그냥 죽을것 같진 않습니다. 국제 역학상 엮인게 한두가지가 아닌것 같기에;;
동쪽달마 11-06-28 08:47
 
잘 보았습니다.
감탄고탄 11-07-08 11:06
 
보수대연합으로 수출지향적 친기업 정책을 쓴 바도 무시할 수는 없지 않나요?...그로인한 노동자의 비정규직화 등 반노동자적 정책도 방치했던 듯하구요....재분배 역시 정책적으로 실천된 부분은 미진했다고 생각합니다....지금 정권에 비하면 양반이겠지만...! 저도 노무현 전대통령이 신자유주의자였다고 생각치는 않지만 노동자 계급 측면에서 보자면 진보진영의 정치적공세에도 나름의 논거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페이트 11-08-01 22:00
 
결국 인간은 인간이 놓은 스스로의 덫에 갇혀 죽을 운명이다.
경제



공지 책이 나옵니다. (60)
슬픈한국
31 0 30 125572 04-17
110 트럼프당선의 본질 (4)
슬픈한국
6 0 28 4788 11-10
109 요즘 출구전략에 대해 말이 많습니다만. (3)
플라이
1 0 0 2941 06-14
108 박근혜 불가론 (14)
슬픈한국
44 0 240 4163 03-15
107 지구격변과 한국농촌의 현실
바다와소라
6 0 10 1140 02-06
106 발전한 순서대로의 경제위기 (23)
슬픈한국
43 0 178 2139 01-18
105 FTA에 텃밭농사 금지 법안 논란.
플라이
3 0 20 1528 12-16
104 진보가 초래한 세계경제위기-2부 (17)
슬픈한국
38 2 170 2205 11-27
103 진보가 초래한 세계경제위기 (23)
슬픈한국
47 3 170 1966 11-19
102 마리오 드라기 신임 ECB(유럽중앙은행) 총재에…
레전드급찌질…
2 0 10 1088 11-04
101 세상사의 이치는 심플하다 (12)
녹두꽃
27 0 118 2789 10-15
100 짧막한 메콩강 델타 지역 소문 (1)
플라이
7 0 10 1162 10-14
99 삼성證 "미국보다 中경제가 위험하다" (6)
관리자
4 0 20 1162 10-11
98 귀농사모에서 올라온 저축은행 경고 (1)
플라이
4 0 20 1246 09-07
97 유럽의 경제위기 (6)
슬픈한국
43 0 224 2143 08-11
96 식량 대란의 시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30)
선인화
27 0 70 2359 08-11
95 주식폭락의 이유 (19)
슬픈한국
57 0 288 3303 08-09
94 생존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3)
웨스트윙
3 0 10 1287 08-07
93 미국이 당긴 방아쇠, 신용등급 하락 (2)
녹두꽃
14 0 90 1666 08-07
92 제 주변 지인들의 상황... (9)
플라이
15 0 70 1290 08-04
91 불사조 "강만수" (16)
슬픈한국
31 0 138 1879 07-21
90 전기세 폭등 (9)
슬픈한국
49 0 258 1825 07-20
89 전직 IMF 총재 칸과 리비아 사태 (3)
백제의꿈
7 0 40 1087 07-07
88 신자유주의의 핵심 (8)
슬픈한국
39 0 228 1828 06-27
87 달러의 가치와 금 은화에 대한 정보... (2)
플라이
3 0 30 1199 06-22
86 폴 크루그먼이 그리스 채무상환은.. "몹시 불… (1)
레전드급찌질…
5 0 30 1020 06-20
85 "더 느리게" "더 낮게" "더 약하게" (10)
슬픈한국
30 0 170 1913 06-20
84 그리스의 이발(haircut) (7)
슬픈한국
27 0 158 2010 06-17
83 "10조달러의 늪" (4)
슬픈한국
28 0 210 1996 06-16
82 중국 "부동산거품 붕괴" 시작 (5)
관리자
14 0 60 2058 06-14
81 한국경제의 자살(自殺) (11)
슬픈한국
32 1 186 3132 06-1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