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사이트맵


베스트 자유토론 경제 철학
대문칼럼 토론 인물 담론 생활 포토 지역교류 사회은행 추천링크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AUTO

 


4,660

156

716

3,676

77



  격암
슬픈한국
 



  이쁜돌의 농촌이야기
플라이의 텃밭이야기
 



  해인의 생존인문학  



  무주공산의 정론직필  



  쭈구리의 결혼일기
fishmool의 기업일기
사랑이의 여행일기
촌아이의 어촌이야기
 



  박정희,그때 그 시절  



  그림자 경제학
한국을 생각한다
 



  Bookcafe  



  현장 스케치  


경제


주식폭락의 이유
조회 3,283  |  찬성 57  |  반대 0  |  점수 288  |  2011-08-09 13:37
글쓴이 :    슬픈한국

주가가 폭락하는 이유
-전세계가 임계점에 도달한 "중간붕괴"로 늪에 빠져버린 상황

 

주가가 왜 내릴까. 시장에 돈이 없기 때문이다. 이해가 잘 안될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세계가 대대적인 통화정책을 단행해왔는데 돈이 없다니.

그러나 사실이다. 중앙은행이 돈을 많이 찍어 낸다고 해서 부자부터 서민에 이르기까지 돈이 넘쳐는것이 아니다. 단기적인 화폐과잉발행은 오히려 그 반대의 현상을 유발한다. 바로 양극화와 빈부격차(비대칭적 경로파급)다. 

돈이 많이 발행되어 일부로만 몰리기 때문에 내 수중에 돈 1만원이 늘어나도 전체에서 내가 보유한 화폐비율인 1/n은 줄어드는것이다. 그 상태에서 물가가 올라 격차는 더욱 벌어진다. 그럼 돈은 어디로 가있나. 중앙은행으로부터 무제한적으로 유동성을 공급 받고 다시 그 유동성을 중앙은행에 저축해 조작된 폭리를 챙기는 시중은행 그리고 환율조작,감세등으로 역시 조작된 폭리를 지급받는 수출대기업등에게로 가있다.

사상최대의 금융주실적,사상최대의 삼성전자 현대차실적등은 그렇게 조작되어 만들어진것이다. 문제는 이것이 지속불가능하다는것이다.

물가상승 때문이다.  현재 물가가 오르고 있나. 오르는것도 아니고 안오르는것도 아니다. 정부통계상으로는 안정이고 실제적으로는 폭등이다. 중국의 실제 물가상승률은 정부발표의 2~3배 수준이다.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이 벌어지고 있는것이다. 선진국소득의 1/3수준인 한국의 생활물가는 이미 선진국을 넘어섰다. 그간 물가통계조작의 누적때문이다.

결국 그간 정부가 해온짓은 물가를 올리면서 안오른척 한것뿐이다. 그리고 그 누적된 인플레이션이 비수로 실체를 드러낸후 드디어 심장으로 치닫고 있는것이다.

인플레이션은 무슨 문제를 일으키나. 흔히,물가안정이란 물가가 변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양(+)의 값을 띄고 천천히 변화하는것을 의미한다. 그 이유는 물가가 정지되면 실제적으로는 디플레이션이 초래될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그러나 그간 전세계는 정지를 목표로 하고 약간 오르는것을 용인하는 것이 아니라 약간 오르는것을 목표로 하고 많이 오르는것을 용인해왔다.

물가상승은 단기적으로는 득이 더 큰 반면 장기적으로는 실이 더 크기 때문이다. 살인적인 수준. 즉,정정불안과 정권교체를 유발할 정도가 아니라면 통계조작을 가미해가면서 상당수준의 물가상승을 즐기는 입장을 취해온것이다.

물가상승만큼 쉬운 세수확보는 없기 때문이다. 물가상승만큼 쉬운 경제성장확보는 없기 때문이다. 고통의 실체를 가리고,그 비명소리를 잠재울수 있는 "파시즘적 수단"만 존재한다면 물가상승은 수구기득권들에게 조세부담이라는 의무를 면피할수 있는 최고의 방편이다.

문제는 수요확보다. 임계점을 넘어서고 나면 수요기반이 무너진다. 양극화와빈부격차가 심해져 중간층이 슬림화되면서 더이상 안정적으로 착취할 대상 자체가 사라져버리는것이다. 해외로 눈을 돌려봐도 미국 정도가 그 완충역할을 해줘왔는데 중기적으로 그마저도 어려워져가고 있다. 따라서,길이 안보이는것이다.

미국도 마찬가지 관점에서 분석해볼수 있다. 많은 이들이 미국이 지나치게 달러를 많이 찍어내 달러화폭락은 기정사실이라 주장한다. 천만의 착각이다.

돈이 많이 찍혀도 결코 개나 소나에게로 가지않는다. 미국이 달러를 많이 찍었다고 서울역 노숙자 주머니에도 달러가 들어있는 것은 아닌것이다. 다만,일부에게로 몰리고 다른 일부에게서는 오히려 고갈된다. 그리고 그 고갈이 유발하는 위기감이 나머지의 비중을 더욱 증폭시켜낸다.

미국이 달러를 많이 찍어내 국제유동성을 넘쳐나게 하면 전세계자산버블이 더욱 커져나갈것이라는 기대감도 환상이다. 위에서 말한대로 돈은 개나 소에게나로 가지 않으며 양극화와 빈부격차를 극심화시켜 중간을 썪어들어가게 함으로서 하부부터 차례차례 무너뜨려나가기 때문이다.

그 대표적인 나라가 바로 이탈리아,그리스,벨기에등 유럽3인방이다. 이탈리아의 국가부채는 이미 15년전에 120%를 넘어섰다. 그런데 왜 안무너졌을까. 유로화 때문이다. 유로화강세가 표면적인 국내총생산의 외형을 커보이게 함으로서 국가부채비율 상방경직성의 요인으로 작용한것이다. 그러나 강화폐는 한편에서 끊임 없이 국가경쟁력을 갉아먹어왔다.

수출악화,채산성악화등이 그것이다. 또한 화폐강세는 외화자본비용의 과소평가를 유발해 끝없는 차입을 일으켜냈다. 그것이 언젠가 큰 화근이 될것이라는 전제하의 준비를 완전히 무장해제시켜온것이다.

한국,중국,대만등 아시아3인방은 그 유럽국가들과는 정반대다. 이들 국가는 환율주권을 통한 고환율조작을 마치 전가의 보도인양 생각한다. 그러나 천만의 말이다. 환율조작도 물가상승처럼 당장은 꿀맛이지만 장기적으로는 경제의 독으로 되돌아온다. 의존성과 부작용의 누적때문이다.

고환율이 재개되어 지속되지 않는 이상 삼성전자,현대자동차의 가짜실적은 재현불가능하며. 고환율로 인한 물가상승,양극화,빈부격차는 회복불가능 수준의 내수파탄을 가져온다.

정리하자. 현재 주가가 폭락하고 있는 이유는 돈이 없기 때문이다. 돈을 찍어내면 나에게 1만원이라도 떨어지리라는 생각은 착각을 넘어 환상에 불과하다. 기다리고 있는 것은 감소한 몫(1/n)과 오른 물가뿐이다. 그런자들이 늘어날수록 주식시장등 시장의 플레이어들의 규모 역시 정점을 찍고 결국 감소세로 전환된다. 유동성을 아무리 들이부어도 소용없는 시점이 도래하는것이다.

미국을 지나치게 과소평가하는것도 틀린것이다. 미국이 화폐를 많이 찍어내긴 했지만 달러는 시공면에서 제한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이 감당해야할 댓가는 그것을 매니지먼트하는 과정에서의 비용뿐이다.

미국의 금융위기 이전 화폐발행은 결코 과잉수준이 아니었음을 잊어서는 안된다. 그리고 금융위기 이후 일거에 부채무게를 감량시키는데 성공했다. 미국이 돈을 많이 찍어내고 있으므로 한국 주식시장등 전세계 자산버블붕괴가 방어되고 계속적으로 상승할것이라는 믿음이 환상이라는 점은 위에서 계속 설명해왔다.

루비니가 현금확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하는 이유는 돈이 늘어날수록 돈은 고갈되는 역설 때문이다. 통화정책이 유발하는 동태적 비일관성문제,비대칭적 파급경로,인플레이션 양극화 빈부격차. 그리고 최종적으로 그러한 이유들로 인한 인플레이션으로부터 디플레이션으로의 급격한 전환 때문이다.

인플레이션인데 현금확보라니. 이런 생각은 무지의 소치이다. 현재 전세계는 지난 수년간의 과잉화폐발행과 미처 그만큼 성장하지 못한 경제규모 사이의 간극을 지리하게 메워야 하는 난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결코 피해갈수 없는 것이다. 결국 거대한 고통이 필요 하다는 이야기인데 이 고통을 다시 중산층과 서민들에게로 전가하기 위한 각국위정자들의 필사적 노력이 뒤이어지게 될것이다.

주식시장이 오르기 위한 대전제는 언제나 건실한 펀더멘털이다. 그 펀더멘탈위에서 안정된 물가와 소득으로 건재하게 중심축을 잡아주는 중간층의 건재가 필수다. 그런데 지금 전세계적으로 중간국가,중간층등의 총체적 위기가 불어닥치고 있고 그 여파가 금융시장으로 전이되고 있는중이다. 따라서 주가가 오를것이냐 떨어질것이냐를 숙고하지 말고 본인의 소득,자산능력을 점검하고 과도한 부채를 청산하고 적정수준의 현금보유를 유지하려는 노력부터 기울여 나가는것이 옳다할것이다.

위기가 결국 극복 된다는 말은 틀린 이야기다. 위기는 결국 누군가가 치뤄내야 한다. 금융기관의 넘쳐나는 유동성과 거대수익은 시민들의 이자손실,물가앙등,실업등을 딛고 구가되어 온것이다. 그리고 드디어 그 모순이 깨져나가고 있다.

 

ps)이 위기는 이탈리아,스폐인등 유럽서남부와 한국,중국등 동북아시아에 거대위기가 도래하면서 본격시작될게 확실하다. 따라서 아직 위기는 시작도 안된것이다. 한국이 해외변수 타령만 하면서 마치 한국은 경제위기중심과는 아무 상관이 없고 마치 주변부의 피해자인양 타령만 하고 있는데 잘못된 이야기다.

한국과 중국의 지방정부 채무위기와 부동산버블 붕괴위기는 유럽의 재정위기에 비해 그 위험도가 결코 적지 않다. 선진국들이 우려하는 한국의 면모는 수출위주의 경제가 아니라 바로 그런것이다. 특히나 고환율조작을 안하자니 기업실적을 되살려낼 길이 없고 하자니 잘못하다간 외환위기,민생파탄의 벼랑끝으로 몰릴 쌍방향위기의 신세가 처량하다.

그걸 누구보다 잘알고 있을 박재완,김석동등이 하고 있는 짓은 물가조작(새로운 통계기법 개발)과 언론선동조작(한국은 괜찮은데 유럽이나 미국이 문제다) 뿐이다. 위정자에 부역하는 매명관리가 할수 있는 행동이란 개줄에 묶인 개가 개줄길이만큼밖에 움직일수 없는 이치와 같다. 결국 문제는 정치인것이다.





플라이 11-08-09 13:49
 
오랜만에 읽어봅니다.
아고라방에서 자꾸 달러가 휴지조각이 된다 뭐다... 미국이 망한다 뭐다....
처음에는 부화뇌동할 정도에 이르렀지만 님의 글들을 바탕으로 꾸준히 되새겨보니
비로소 이해가 가더군요.   
알면 알수록 중심이 흔들리지 않다는 것에 스스로 깊이 감사드릴 따름입니다.
동쪽달마 11-08-09 14:07
 
잘 보았습니다. 소생은 글도 쓰지 못하면서 늘상 이 곳에 올라오는 글만 염치없이 보고 갑니다.
더군다나 새로운 글이 하나도 없으면, 철부지처럼 섭섭함을 머금고 돌아가지요. 클~클~
아름다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슬픈한국 11-08-09 15:05
 
플라이님//독서 잘 하고 계시죠?

동쪽달마님//별 말씀을 다하시네요. 날이 많이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tallgate 11-08-09 15:06
 
오랜만에 
님을봅니다 세상천지가 아비귀환이네요
제가일하는객장은하루하루가 아비귀환인데 회원 님들모두 평 안하시고 무탈하시길
올드보이 11-08-09 15:14
 
기다렸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은행과 우체국의 예금은 안전할 지 염려되네요. 주식시자에 기금 들이붓는것 보니 걱정되서 여쭤봅니다.
슬픈한국 11-08-09 15:15
 
tallgate//스트레스 많이 받으시겠군요.
슬픈한국 11-08-09 15:17
 
올드보이님//시중은행은 아직까진 괜찮은것 같은데 문제는 저축은행과 신용카드 부분인듯 합니다. 그리고 외화부채부분이겠죠. 현재 저축은행은 모든 저축은행들이 막장전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살아있어도 살아있는게 아니고 따라서 금융시장에 큰충격이 도래하거나 현재의 변동성이 지속되면 사단이 나도 조만간 크게 나게될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녹두꽃 11-08-09 16:06
 
답답합니다.  딱히 답도 보이질 않으니.. 딱 삽질하는 만큼만 서민경제도 챙겨주면 좋으려만 MB정권에 일말의 희망이라도 거는건 사치인가요.  연기금이 폭락하는 시장을 떠 받치는 모습을 보면 피가 거꾸로 솟습니다.  외국인 쌈지돈까지 우리가 챙겨줘야 하는건지...
왕소심 11-08-09 16:33
 
* 비밀글 입니다.
nameste 11-08-09 17:51
 
슬픈 한국님의 글을 많이 기다렸습니다. 언제나 중요한 건 펀더멘탈, 그리고 안정적인 소득과 물가. 많이 배우고 갑니다. 이번 증시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날으는시민들 11-08-09 19:30
 
글 잘보고 갑니다... 사는게 사는게 아니네요....
힘들수록 악착같이 살아서 쥐새끼 죽을 때 떡먹을 생각합니다...
청빈남 11-08-09 19:37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제 머리가 님의글로 각성하는 호사를 누립니다.
레전드급찌질… 11-08-10 00:55
 
아고라에서만 봐도 너도나도 미국의 종말이니 기사댓글보면 개나소나 미국 고금리는 이자감당 못해서 불가능하다 강달러는 얼어뒤지는 소리라는 말만 나부끼는데....... 이번에 한국의 자금관련 상황을 보니 다른데는 몰라도 한국에서만큼은 강달러가 될꺼라고 조심스레 확신해봅니다.
역풍비 11-08-10 08:54
 
안녕하세요 .
최근 < 그림자 경제학 > 과 < 한국을 생각한다 . > 를 읽고 이곳에 까지 오게 됏네요 .
두 책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 또 확인했네요 .

노사모에 이어 노무현 재단 , 그리고 시민광장에 안착한 30 대의 청년으로 ..
이젠 ..
슬픈한국님의 글을 기다리고 또 기다릴 뿐입니다 . ^^
.
슬픈한국 11-08-10 13:55
 
왕소심님//네 괜찮습니다.

역풍비님//말씀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푹신한돼지 11-08-10 16:47
 
글 잘읽었습니다..앞날이 걱정이네요..슬픈한국님의 글 감사히 잘읽고 있습니다.
겨우리조아 11-08-10 17:23
 
콜라가 1,200원할 때 받은 월급과 지금의 콜라값과 월급을 보면 차마 마실수가 없지요.
친구 11-08-17 09:00
 
한편 한편의 글을 보면서 하나 하나의 새로운 사실을 알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미래를 대비하는 자세로 살아야겠네요....
GHOST 11-08-20 06:05
 
우연히 예전에 읽었었던 그림자정부란 책을 검색하다 "슬픈한국"님의 "그림자 경제학"이란 책을 검색하게되어 도서도 구입하고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자주 들르겠습니다.
다만,,,
필명이 너무 마음 아프군요...
경제



공지 책이 나옵니다. (60)
슬픈한국
31 0 30 123542 04-17
110 트럼프당선의 본질 (4)
슬픈한국
6 0 28 4711 11-10
109 요즘 출구전략에 대해 말이 많습니다만. (3)
플라이
1 0 0 2904 06-14
108 박근혜 불가론 (14)
슬픈한국
44 0 240 4122 03-15
107 지구격변과 한국농촌의 현실
바다와소라
6 0 10 1123 02-06
106 발전한 순서대로의 경제위기 (23)
슬픈한국
43 0 178 2108 01-18
105 FTA에 텃밭농사 금지 법안 논란.
플라이
3 0 20 1506 12-16
104 진보가 초래한 세계경제위기-2부 (17)
슬픈한국
38 2 170 2180 11-27
103 진보가 초래한 세계경제위기 (23)
슬픈한국
47 3 170 1942 11-19
102 마리오 드라기 신임 ECB(유럽중앙은행) 총재에…
레전드급찌질…
2 0 10 1065 11-04
101 세상사의 이치는 심플하다 (12)
녹두꽃
27 0 118 2760 10-15
100 짧막한 메콩강 델타 지역 소문 (1)
플라이
7 0 10 1130 10-14
99 삼성證 "미국보다 中경제가 위험하다" (6)
관리자
4 0 20 1133 10-11
98 귀농사모에서 올라온 저축은행 경고 (1)
플라이
4 0 20 1229 09-07
97 유럽의 경제위기 (6)
슬픈한국
43 0 224 2125 08-11
96 식량 대란의 시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30)
선인화
27 0 70 2343 08-11
95 주식폭락의 이유 (19)
슬픈한국
57 0 288 3284 08-09
94 생존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3)
웨스트윙
3 0 10 1269 08-07
93 미국이 당긴 방아쇠, 신용등급 하락 (2)
녹두꽃
14 0 90 1649 08-07
92 제 주변 지인들의 상황... (9)
플라이
15 0 70 1272 08-04
91 불사조 "강만수" (16)
슬픈한국
31 0 138 1856 07-21
90 전기세 폭등 (9)
슬픈한국
49 0 258 1799 07-20
89 전직 IMF 총재 칸과 리비아 사태 (3)
백제의꿈
7 0 40 1074 07-07
88 신자유주의의 핵심 (8)
슬픈한국
39 0 228 1804 06-27
87 달러의 가치와 금 은화에 대한 정보... (2)
플라이
3 0 30 1184 06-22
86 폴 크루그먼이 그리스 채무상환은.. "몹시 불… (1)
레전드급찌질…
5 0 30 1000 06-20
85 "더 느리게" "더 낮게" "더 약하게" (10)
슬픈한국
30 0 170 1896 06-20
84 그리스의 이발(haircut) (7)
슬픈한국
27 0 158 1991 06-17
83 "10조달러의 늪" (4)
슬픈한국
28 0 210 1976 06-16
82 중국 "부동산거품 붕괴" 시작 (5)
관리자
14 0 60 2043 06-14
81 한국경제의 자살(自殺) (11)
슬픈한국
32 1 186 3113 06-10

 1  2  3  4